게시판에서 읽는 시  
 

 1996년 6월부터 현재 월까지 게시판에서 읽는 시 입니다.
  ▶익스플로러 단축키(Ctrl+F)로 시 제목, 내용, 시인 이름을 검색(?)하여 찾을 수 있습니다.  ^^;

YOUTH by Samuel Ullman Youth is not a time of life; it is a state of mind; it is not a matter of rosy cheeks, red lips and supple knees; it is a matter of the will, a quality of the imagination, a vigor of the emotions; it is the freshness of the deep springs of life. Youth means a temperamental predominance of courage over timidity of the appetite, for adventure over the love of ease. This often exists in a man of sixty more than a boy of twenty. Nobody grows old merely by a number of years. We grow old by deserting our ideals. Years may wrinkle the skin, but to give up enthusiasm wrinkles the soul. Worry, fear, self-distrust bows the heart and turns the spirit back to dust. Whether sixty or sixteen, there is in every human being's heart the lure of wonder, the unfailing child-like appetite of what's next, and the joy of the game of living. In the center of your heart and my heart there is a wireless station; so long as it receives messages of beauty, hope, cheer, courage and power from men and from the infinite, so long are you young. When the aerials are down, and your spirit is covered with snows of cynicism and the ice of pessimism, then you are grown old, even at twenty, but as long as your aerials are up, to catch the waves of optimism, there is hope you may die young at eighty. 청춘 새뮤얼 올만 청춘이란 인생의 한 기간이 아니다. 마음가짐이다. 장밋빛 볼, 붉은 입술, 부드러운 무릎이 아니라 씩씩한 의지, 풍부한 상상력, 불타오르는 정열이다. 청춘은 인생이란 깊은 샘의 신선함이다. 청춘이란 두려움을 물리치는 용기 안일한 삶을 뿌리치는 모험심 때로는 20세 청년보다는 60세 노인이 더 젊을 수 있다. 나이 먹는 것만으로 사람은 늙지 않는다. 꿈과 희망을 잃어버릴 때 비로소 늙는다. 세월은 피부에 주름살을 늘려가지만 열정을 잃으면 영혼에 주름이 진다. 고뇌, 공포, 실망에 의해서 기력은 땅을 기고 정신은 먼지처럼 되어간다. 60세든 16세든 인간의 가슴속에는 경이로움에 끌리는 마음 어린이처럼 미지에 대한 탐구심 인생에 대한 흥미와 환희가 있다. 우리 모두의 가슴속에 마음의 눈에 보이지 않는 우체국이 있다. 다른 사람들과 하느님으로부터 아름다움, 희망, 기쁨, 용기와 힘의 영감을 받는 한 당신은 젊다. 영감의 교류가 끊기고 영혼이 비난의 눈에 덮여 슬픔과 탄식의 얼음 속에 갇힐 때 20대라도 인간은 늙을 수밖에 없고 고개를 들고 희망의 물결을 붙잡는 한, 80세라도 인간은 청춘으로 남는다. 신현림 엮음 ('외로워하지마 슬픔이 터져 빛이 될거야'에서 전재) I Listen Chuck Roper I Listen to the trees, and they say: “Stand tall and yield. Be tolerant and flexible.”.... I Listen to the sky, and it says: “Open up. Let go of the boundaries and barriers. Fly.” I Listen to the sun, and it says: “Nurture others. Let your warmth radiate for others to feel.”.... I Listen to the creek, and it says: “Relax; go with the flow.... Keep moving ― don’t be hesitant or afraid.... I Listen to the small plants, and they say: “Be humble. Be simple. Respect the beauty of small things.”... 자연이 들려주는 말 척 로퍼 나무가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우뚝 서서 세상에 몸을 내맡겨라. 관용하고 굽힐 줄 알아라. 하늘이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마음을 열어라. 경계와 담장을 허물어라. 그리고, 날아올라라. 태양이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다른 이들을 돌보아라. 너의 따뜻함을 다른 사람이 느끼도록 하라. 냇물이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느긋하게 흐름을 따르라. 쉬지 말고 움직여라. 머뭇거리거나 두려워 말라. 작은 풀들이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겸손하라. 단순하라. 작은 것들의 아름다움을 존중하라. - 장영희 서강대 영문과 교수 역 - The Road Not Taken by Rober Frost Two roads diverged in a yellow wood, And sorry I could not travel both And be one traveller, long I stood And looked down one as far as I could To Where it bent in the undergrouth; Then took the other, as just as fair, And having perhaps the better claim, Because it was grassy and wanted wear; Though as for that the passing there Had worn them really about the same, And both that morning eqully lay In leaves no step had trodden black. Oh, I kept the first for another day! Yet knowing how way leads on to way, I doubted if I should ever come back. I shall be telling this with a sigh Somewhere ages and ages hence; Two roads diverged in a wood, and I …… I took the one less travelled by, And tha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가지 않은 길 로버트 프로스트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내려간 데까지, 바라다볼 수 있는 데까지 멀리 바라다보았습니다.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었던 게지요. 그 길을 걸으므로,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이지만. 그 날 아침 두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 아, 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한 길은 남겨 두었습니다. 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 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 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 한숨을 쉬면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 - 피천득 옮김- 오늘 토마스 칼라일 (Thomas Carlyle, 1795-1881) 어제는 이미 과거 속에 묻혀 있고 미래는 아직 오지 않은 날이라네 우리가 살고 있는 날은 바로 오늘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날은 오늘 우리가 소유할 수 있는 날은 오늘뿐 오늘을 사랑하라 오늘에 정성을 쏟아라 오늘 만나는 사람을 따뜻하게 대하라 오늘은 영원 속의 오늘 오늘처럼 중요한 날도 없다 오늘처럼 소중한 시간도 없다 오늘을 사랑하라 어제의 미련을 버려라 오지도 않은 내일을 걱정하지 말라 우리의 삶은 오늘의 연속이다 오늘이 30번 모여 한 달이 되고 오늘이 365번 모여 일 년이 되고 오늘이 3만 번 모여 일생이 된다 A Psalm Of Life Henry Wadsworth Longfellow Tell me not, in mournful numbers, Life is but an empty dream! - For the soul is dead that slumbers, And things are not what they seem. Life is real! Life is earnest! And the grave is not its goal; Dust thou art, to dust returnest, Was not spoken of the soul. Not enjoyment, and not sorrow, Is our destined end or way; But to act, that each,tomorrow Find us further than to-day. Art is long, and time is fleeting, And our hearts, though stout and brave, Still, like muffled drums, are beating Funeral marches to the grave. In the world's broad field of battle, In the bivouac of life, Be not like dumb, driven cattle! Be a hero in the strife! Trust no Future, howe'er pleasant! Let the dead past bury its dead! Act, - act in the living present! Heart within, and God o'erhead! Lives of great men all remind us We can make our lives sublime, And, departing, leave behind us Footprints on the sands of time; Footprints, that perhaps another, Sailing o'er life's solemn main, A forlorn and shipwrecked brother, Seeing, shall take heart again. Let us, then, be up and doing, With a heart for any fate; Still achieving, still pursuing, Learn to labor and to wait. 인생찬가 H.W.롱펠로우 슬픈 사연으로 내게 말하지 마라, 인생은 한낱 허황된 꿈에 지나지 않는다고! - 잠자는 영혼은 죽음이고, 만물의 본체는 외양대로만은 아니란다. 인생은 현실! 인생은 진지한 것! 무덤이 그 목표는 아니다; 너는 본래 흙이라, 흙으로 돌아가리라, 이것은 영혼을 두고 한말은 아니었다. 우리가 가야 할 곳, 혹은 가는 길은, 향락이 아니고 슬픔도 아니며; 내일의 하루하루가 오늘보다 낫도록 행동하는 그것이 인생이니라. 예술은 길고 세월은 날아가며, 우리의 심장은 튼튼하고 용감하면서도, 마치 감싸진 북과 같이, 무덤을 향해 장송곡을 계속 울린다. 이세상 넓은 싸움터에서, 인생의 천막 안에서, 말 못하고 쫓기는 짐승이 되지 말고! 싸움터에 나선 영웅이 되어라! 아무리 즐거울지라도 <미래>를 믿지 말라! 죽은 <과거>로 하여금 그 죽음을 묻게하라! 활동하라,- 살고 있는 <현재>에 활동하라! 가슴속에는 심장이 있고,머리위에는 신이 있다! 위인들의 모든 생애는 말해 주노니 우리도 장엄한 삶을 이룰수 있고, 이 세상 떠날 때는 시간의 모래위에 우리 발자국을 남길 수 있음을; 아마도 후일에 다른 사람이, 장엄한 삶의 바다를 항해하다가, 외롭게 난파한 그 어떤 형제가 보고, 다시금 용기를 얻게 될 발자국을. 그러니 우리 이제 일어나서 일하자, 어떻한 운명도 이겨낼 정신을 가지고; 끊임없이 성취하고 추구하면서, 일하고 기다리기를 함께 배우자. 1997년 1월 6일 My Heart Leaps Up When I Behold (하늘의 무지개를 바라보면) By William Wordsworth (윌리암 워어즈워드) My heart leaps up when I behold a Rainbow in the sky: 하늘의 무지개를 바라보면 내 마음 뛰노나니 : So was it when my life began, So is it now I am a man, 나 어려서 그러하였고, 어른 된 지금도 그러하거늘, So be it when I shall grow old, Or let me die! 나 늙어서도 그러할지어다, 아니면 나의 목숨 거둬 가소서! The child is father of the man.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And I could wish my days to be 원하노니 내 생애의 하루하루가 Bound each to each by natural piety. 경건한 마음으로 이어지기를. We'll Go No More A-Roving 이제는 더 이상 헤메지 말자 George Gordon, Lord Byron (G. 바이런) So, We'll go no more a-roving 이제는 더 이상 헤메지 말자 So late into the night, 이토록 늦은 한밤중에 Though the heart be still as loving, 지금도 사랑은 가슴 속에 깃들고 And the moon be still as bright. 지금도 달빛은 훤하지만 For the sword outwears its sheath, 칼을 쓰면 칼집이 헤어지고 And the soul wears out the breast, 정신을 쓰면 가슴이 헐고 And the heart must pause to breathe, 심장도 숨쉬려면 쉬어야 하고 And love itself have rest. 사랑도 때로는 쉬어야 하니 Though the night was made for loving, 밤은 사랑을 위해 있고 And the day returns too soon, 낮은 너무 빨리 돌아 오지만 Yet we'll go no more a-roving 이제는 더 이상 헤메지 말자. By the light of the moon. 아련히 흐르는 달빛 사이를 1996년 11월 5일 홀로서기 詩人 : 서정윤 둘이 만나 서는 게 아니라 홀로 선 둘이가 만나는 것이다 기다림은 만남을 목적으로 하지 않아도 좋다. 가슴이 아프면 아픈 채로, 바람이 불면 고개를 높이 쳐들면서, 날리는 아득한 미소. 어디엔가 있을 나의 한 쪽을 위해 해메이던 숱한 방황의 날들. 태어나면서 이미 누군가가 정해졌었다면, 이제는 그를 만나고 싶다. 홀로 선다는 건 가슴을 치며 우는 것보다 더 어렵지만 자신을 옭아맨 동아줄, 그 아득한 끝에서 대롱이며 그래도 멀리, 멀리 하늘을 우러르는 이 작은 가슴. 누군가를 열심히 갈구해도 아무도 나의 가슴을 채워줄 수 없고 결국은 홀로 살아간다는 걸 한겨울의 눈발처럼 만났을 때 나는 또다시 쓰러져 있었다. 지우고 싶다 이 표정 없는 얼굴을 버리고 싶다 아무도 나의 아픔을 돌아보지 않고 오히려 수렁 속으로 깊은 수렁 속으로 밀어 넣고 있는데 내 손엔 아무것도 없으니 미소를 지으며 체념할 수밖에...... 위태위태하게 부여잡고 있던 것들이 산산이 부서져 버린 어느날, 나는 허전한 뒷모습을 보이며 돌아서고 있었다. 누군가가 나를 향해 다가오면 나는 <움찔> 뒤로 물러난다. 그러다가 그가 나에게서 멀어져 갈 땐 발을 동동 구르며 손짓을 한다. 만날 때 이미 헤어질 준비를 하는 우리는, 아주 냉담하게 돌아설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아파오는 가슴 한 구석의 나무는 심하게 흔들리고 있다. 떠나는 사람은 잡을 수 없고 떠날 사람을 잡는 것만큼 자신이 초라할 수 없다. 떠날 사람은 보내어야 한다 하늘이 무너지는 아픔일지라도. 나를 지켜야 한다 누군가가 나를 차지하려 해도 그 허전한 아픔을 또다시 느끼지 않기 위해 마음의 창을 꼭꼭 닫아야 한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얻은 이 절실한 결론을 <이번에는> <이번에는> 하며 어겨보아도 결국 인간에게서는 더이상 바랄 수 없음을 깨달은 날, 나는 비록 공허한 웃음이지만 웃음을 웃을 수 있었다. 아무도 대신 죽어주지 않는 나의 삶, 좀더 열심히 살아야겠다. 나의 전부를 벗고 알몸뚱이로 모두를 대하고 싶다. 그것조차 가면이라고 말할지라도 변명하지 않으며 살고 싶다. 말로써 행동을 만들지 않고 행동으로 말할 수 있을 때까지 나는 혼자가 되리라. 그 끝없는 고독과의 투쟁을 혼자의 힘으로 견디어야 한다. 부리에, 발톱에 피가 맺혀도 아무도 도와주지 않는다. 숱한 불면의 밤을 새우며 <홀로 서기>를 익혀야 한다. 죽음이 인생의 종말이 아니기에 이 추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살아 있다. 나의 얼굴에 대해 내가 책임질 수 있을 때까지 홀로임을 느껴야 한다. 그리고 어딘가에서 홀로 서고 있을, 그 누군가를 위해 촛불을 들자. 허전한 가슴을 메울 수는 없지만 <이것이다> 하며 살아가고 싶다. 누구보다도 열심히 사랑을 하자. 1996년 10월 5일 What Though Life Conspire To Cheat You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By Aleksandr Sergeyerich Pushkin (A S푸시킨) What though life conspire to cheat you,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Do not sorrow or complain.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마라. Lie still on the day of pain,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And the day of joy will greet you. 기쁨의 날은 반드시 찾아 오리라. Hearts live in the coming day. 마음은 미래에 사는 것. There's an end to passing sorrow. 지나치는 슬픔엔 끝이 있게 마련. Suddenly all flies away, 모든 것은 순식간에 지나가고, And delight returns tomorrow. 내일은 기쁨이 돌아 오느니. 1996년 9월 5일 ANNABEL LEE By Edgar Allan Poe It was many and many a year ago, In a kingdom by the sea, That a maiden there lived whom you may know By the name of ANNABEL LEE; And this maiden she lived with no other thought Than to love and be loved by me. I was a child and she was a child, In this kingdom by the sea; But we loved with a love that was more than love- I and my Annabel Lee; With a love that the winged seraphs of heaven Coveted her and me. And this was the reason that, long ago, In this kingdom by the sea, A wind blew out of a cloud, chilling My beautiful Annabel Lee; So that her highborn kinsman came And bore her away from me, To shut her up in a sepulchre In this kingdom by the sea. The angels, not half so happy in heaven, Went envying her and me- Yes!- that was the reason (as all men know, In this kingdom by the sea) That the wind came out of the cloud by night, Chilling and killing my Annabel Lee. But our love it was stronger by far than the love Of those who were older than we- Of many far wiser than we- And neither the angels in heaven above, Nor the demons down under the sea, Can ever dissever my soul from the soul Of the beautiful Annabel Lee. For the moon never beams without bringing me dreams Of the beautiful Annabel Lee; And the stars never rise but I feel the bright eyes Of the beautiful Annabel Lee; And so, all the night-tide, I lie down by the side Of my darling- my darling- my life and my bride, In the sepulchre there by the sea, In her tomb by the sounding sea. 애너벨·리 By E. A. 포우 아주 여러 해 전 바닷가 어느 왕국에 당신이 알지도 모를 한 소녀가 살았지 그녀의 이름은 애너벨 . 리 날 사랑하고 내 사랑을 받는 일밖엔 소녀는 아무 생각도 없이 살았네 바닷가 그 왕국에선 그녀도 어렸고 나도 어렸지만 나와 나의 애너벨·리는 사랑 이상의 사랑을 하였지 천상의 날개달린 천사도 그녀와 나를 부러워할 그런 사랑을 그것이 이유였지, 오래 전 바닷가 이 왕국에선 구름으로부터 불어온 바람이 나와 애너벨 . 리를 싸늘하게 했네 그래서 명문가 그녀의 친척들은 그녀를 내게서 빼았아 갔지 바닷가 왕국 무덤 속에 가두기 위해 천상에서도 반쯤밖에 행복하지 못했던 천사들이 그녀와 날 시기했던 탓 그렇지 ! 그것이 이유였지 (바닷가 그 왕국 모든 사람이 알 듯) 구름으로부터 바람이 불어와 그녀를 싸늘하게 하고 나의 애너벨 . 리를 숨지게 한 것은 하지만 우리들의 사랑은 훨씬 강한 것 우리보다 나이먹은 사람들의 사랑보다도 - 우리보다 현명한 사람들의 사랑보다도 - 그래서 천상의 천사들도 바다 밑 악마들도 내 영혼을 아름다운 애너벨 . 리의 영혼으로부터 떼어버리지 못했네 달도 내가 아름다운 애너벨 . 리의 꿈을 꾸지 않으면 비치지 않네 별도 내가 아름다운 애너벨 . 리의 빛나는 눈을 보지 않으면 떠오르지 않네 그래서 나는 밤이 지새도록 나의 사랑, 나의 생명, 나의 신부 곁에 누워만 있네 바닷가 그곳 그녀의 무덤에서 - 파도소리 들리는 바닷가 그녀의 무덤에서 1996년 8월 5일 Who has seen the wind? 누가 바람을 보았을까요? By Christina Rossetti 크리스티나 로제티 Who has seen the wind? 누가 바람을 보았을까요? Neither I nor you. 나도 당신도 아닙니다. But when the leaves hang trembling, 그러나 나뭇잎이 매달려 흐느낄 때, The wind is passing through. 바람은 지나가고 있는 겁니다. Who has seen the wind? 누가 바람을 보았을까요? Neither you nor I. 당신도 나도 아닙니다. But when the trees bow down their heads, 그러나 나무들이 머리 숙여 절할 때, The wind is passing by. 바람은 지나가고 있는 겁니다. 1996년 7월 6일
게시판에서 읽는 시     끝.             메인메뉴로  이동  화장실에서 읽는 시 메인 메뉴로 이동